Chronicles of Daewoo

경영의 기록

대우는 오늘날 큰집(大宇)이라고도 불리우고 혹은 대우주(Great Universe)라고도 불리우게 됐지만, 막상 작명은 단순명료하게 채택되었다. 그것은 동업자 도재환이 운영하던 대도직물의 ‘대’ 자와 김우중의 ‘우’ 자를 따 창업주 김우중이 자연스럽게 지었기 때문이었다.
대우가 포춘지에 오르내리는 기업이 되고 급신장에 대한 세간의 궁금증이 부풀어 있을 때 창업주 김우중은 작명에 대해 이렇게 밝힌적이 있다.
「….대우실업이라는 이름은 대도직물의 ‘대’ 자와 내 이름 자의 ‘우’ 자를 합쳐 내가 지은 것이며 작명 자체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세간에서는 이름을 한자로 풀어보고 ‘큰집’ 이라느니 영어로 풀어 ‘대우주’이니 하며 별별 의미를 찾으려는 듯 한데 솔직히 말해서 그 당시에 이렇게 큰 그룹으로 발전할 것까지 생각하고 시작했겠습니까? 다만 ‘대우’ 다음에 ‘실업’을 붙인 것은 내가 한성 시절부터 ‘실업’이라는 이름에 친숙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당시 물산이니 양행이니 산업이니 하는 이름들도 없진 않았지만…..」
창업주 김우중 회장의 이 솔직한 한마디에서 알 수 있듯이 대우실업은 창업하여 줄곧 현실에 열중하고 나은 내일을 위해 노력했다는 걸 알 수 있다. 열심히 하다가 보니 오늘에 이르렀다는 말처럼 진솔한 대답이 있을 수 있을까. 그러나 30년이 된 오늘 대우는 ‘큰집’ 이며 ‘대우주’(Great Universe)다. 그걸 의심하는 대우가족은 없다.

출처: 대우30년사 (1997년; 가편집본)

본 내용물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일부 또는 전체를 본 웹사이트의 허가 없이 복제하거나 사용할 수 없습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google
Share on email

목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