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woo

Global Trade

무역

무역

대우실업 | (주)대우

L/C No.44055

모든 것의 시작이었던 종이 한 장

대우실업의 첫 수출을 열었던 신용장 L/C NO.44055는 방콕의 시아 후아트(Sia Huat L.P.)사로부터 받은 2만 야드의 트리코트지의 주문이었다. 그 가격은 5,676달러였다. 1967년 4월 28일이었다.

대우는 오늘날 큰집(大宇)이라고도 불리우고 혹은 대우주(Great Universe)라고도 불리우게 됐지만, 막상 작명은 단순명료하게 채택되었다. 그것은 동업자 도재환이 운영하던 대도직물의 ‘대’ 자와 김우중의 ‘우’ 자를 따 창업주 김우중이 자연스럽게 지었기 때문이었다.
대우가 포춘지에 오르내리는 기업이 되고 급신장에 대한 세간의 궁금증이 부풀어 있을 때 창업주 김우중은 작명에 대해 이렇게 밝힌적이 있다.
「….대우실업이라는 이름은 대도직물의 ‘대’ 자와 내 이름 자의 ‘우’ 자를 합쳐 내가 지은 것이며 작명 자체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세간에서는 이름을 한자로 풀어보고 ‘큰집’ 이라느니 영어로 풀어 ‘대우주’이니 하며 별별 의미를 찾으려는 듯 한데 솔직히 말해서 그 당시에 이렇게 큰 그룹으로 발전할 것까지 생각하고 시작했겠습니까? 다만 ‘대우’ 다음에 ‘실업’을 붙인 것은 내가 한성 시절부터 ‘실업’이라는 이름에 친숙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당시 물산이니 양행이니 산업이니 하는 이름들도 없진 않았지만…..」
창업주 김우중 회장의 이 솔직한 한마디에서 알 수 있듯이 대우실업은 창업하여 줄곧 현실에 열중하고 나은 내일을 위해 노력했다는 걸 알 수 있다. 열심히 하다가 보니 오늘에 이르렀다는 말처럼 진솔한 대답이 있을 수 있을까. 그러나 30년이 된 오늘 대우는 ‘큰집’ 이며 ‘대우주’(Great Universe)다. 그걸 의심하는 대우가족은 없다.

이문근
1989 해외지사장 회의
이문근
1978 해외지사장 좌담회
이문근
1983 중동 바이어들과 상담하는 섬유2부의 바쁜 모습
이문근
제철화학 전경

부산공장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