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alects of Kim Woo Choong

김우중 회장의 어록

상은 많을 수록 좋다

제가 처음으로 경영자상을 받은 것이 1973년도였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는 저도 크게 되겠다는 생각은 없었습니다. 하다 보니깐 생각보다는 빨리 가고, 또 주위에서 잘한다고 그러고 상도 주고 하다 보니까, 이제는 잘못해서는 큰일 나겠다는 압박감에서 더욱 열심히 일을 하게 됐습니다. 이게 바로 사회발전에 굉장히 중요하다고 봅니다. 나쁘다고 매일 꾸중할 게 아니라, 잘하는 사람은 잘한다고 조금씩이라도 북돋아 주면 그 사람은 엄청난 리더십을 발휘할 것이라고 봅니다.

Scroll to Top